한국단편경쟁2 – 춘천영화제

한국단편경쟁2

/한국단편경쟁2

버거송 챌린지 Burger Song Challenge

마치 팀 버튼 식 뮤지컬처럼 시작되는 김민하 감독의 〈버거송 챌린지〉는 오프닝 내레이션처럼 “꿈을 가진 소녀와 가족의 사랑과 친구의 우정을 담은 착한 이야기”다. 가난한 가정의 아인(성아인)은 엉겁결에 반장 선거에 나가서 한 표 차로 반장이 된다. 사례로 아이들에게 햄버거를 돌려야 하는 상황이지만 돈이 없다. 그래서 아인의 가족은 버거송 챌린지를 한다. “돈이 없다고 꿈을 꾸지 못하면 되겠어?”라는 대사로 요약되는, 더 이상 사랑스러울 수 없는 영화. 음악과 서사가 위화감 없이 잘 조화를 이루는 뮤지컬이다.

By |2023-08-25T15:44:01+09:008월 22nd, 2023|한국단편경쟁2|0 Comments

저는 단지 보고를 Report to the Class

도서부 회장 은유(이가연)는 기부금을 끼워 놓았던 책을 잃어버린다. 마침 도서부원 백지(박혜진)가 잃어버렸던 책을 가져오지만 기부금은 보이지 않는다. 백지가 마트에서 물건을 훔치던 모습을 목격했던 은유는 의심을 키우기 시작한다. 남서정 감독의 〈저는 단지 보고를〉은 편견과 오해에 대한 밀도 있는 드라마다. 알 수 없는 혼동과 선입관으로 친구를 도둑으로 몰았던 은유. 여기서 중요한 건, 자신의 잘못을 깨달은 후의 은유의 행동이다. 진심 어린 반성과 용기 있는 사과. 두 친구는 다시 과거로 돌아갈 수 있을까? 화해할 수 있기를.

By |2023-08-24T19:49:41+09:008월 22nd, 2023|한국단편경쟁2|0 Comments

메리! Merry!

최근 독립영화의 경향 중 하나는 보호종료아동에 대한 관심이다. 만 18세가 되면 보호 시설을 나가 자립해야 하는 아이들. 여기서 진승완 감독의 〈메리!〉는 가볍지 않은 주제를 따스한 시선으로 바라본다. 일자리를 구하는 우희(지소영)는 마트에서 루돌프와 산타 탈을 쓰고 전단지를 나눠 줄 사람을 구한다는 벽보를 본다. 동생 상진(한상진)과 함께 일을 시작한 우희. 하지만 고달프고 배고픈 현실이다. 모든 사람이 즐거워야 할 크리스마스에 소외된 이웃에 대한 연민이자 환기인 〈메리!〉. 담담하게 정확히 할 말을 하는 영화다.

By |2023-08-25T15:43:03+09:008월 22nd, 2023|한국단편경쟁2|0 Comments

지구 종말 vs. 사랑 Apocalypse vs. Love

글짓기 교실에서 만난 윤진(정의진)과 해경(김현묵). 해경은 갑작스레 고백을 하고, 윤진은 거절한다. 조금은 어색한 상황이지만, 다음 수업까지 한 조가 되어 글짓기를 해야 한다. 글을 쓰기 위해 이야기를 나누는 두 사람의 대화는 어느새 공방으로 치닫는다. 〈지구 종말 vs. 사랑〉엔 여러 대립항이 존재한다. 여자와 남자, 비관론과 낙관론, 예술성과 대중성 그리고 종말과 사랑. 영화는 그 대립항들 사이의 ‘vs.’가 조금씩 사라지고, 글쓰기를 통해 두 사람이 하나의 ‘작품’을 만드는 과정을 유쾌하면서도 재치 있게 보여준다.

By |2023-08-24T19:42:59+09:008월 21st, 2023|한국단편경쟁2|0 Comments

이씨 가문의 형제들 The LEE Families

아버지가 돌아가신 후 유일한 유산인 시골집이, 세 딸이 아닌 장손 태석(이주협)에게 넘어갔다. 상속받자마자 집을 팔아버린 태석. 큰딸 숙현(정애화)은 딸 영서(조윤지)와 함께, 아버지의 유품과 유골을 가져오려 하지만 이미 남의 집이 된 터라 쉽지 않다. 서정미 감독의 〈이씨 가문의 형제들〉은 코미디의 틀 안에서 유산 상속을 둘러싼 지극히 한국적인 풍경을 보여준다. 가부장적 질서 속에서 조카에게 집을 빼앗긴 자매들은, 그럼에도 아버지에 대한 기억과 지난 시간에 대한 추억을 되새기려 한다. 제목엔 ‘형제들’이지만 실질적으로는 ‘자매들’의 이야기.

By |2023-08-24T19:43:51+09:008월 21st, 2023|한국단편경쟁2|0 Comments

What We Leave Behind

한국인에겐 삶 그 자체로 여겨지는 ‘집’의 공간 이미지를 통해 ‘인생’을 보여주는 스톱 모션 애니메이션. 첫 장면, 집을 마련한 주인공은 아내에게 말한다. “여보, 우리 여기서 평생 행복하게 지내자.” 이후 부부는 아이를 낳고, 아이는 성장하고, 그 과정에서 아내는 세상을 떠나고 남편은 홀로된다. 성인이 된 아이는 자신의 가정을 꾸리고, 노인이 된 주인공은 외로운 삶을 살아간다. 픽사 애니메이션 〈업〉(2009)의 오프닝을 연상시키는, 울컥하는 감정을 품은 작품. 강남진 감독이 12일 동안 만들어낸 18,000컷의 이미지를 통해 탄생했다.

By |2023-08-24T19:33:33+09:008월 21st, 2023|한국단편경쟁2|0 Comments

자르고 붙이기 Cut and Paste

고시원에서 엄마(신혜경)와 사는 아들 정호(황재필)는, 엄마가 자신 몰래 새로 신용카드를 만들었다는 사실을 알게 된다. 아직도 갚아야 할 빚이 있는 상황이기에 화가 난 정호는 신용카드를 잘라버린다. ‘빈곤’은 독립영화의 중요한 테마이며, 관련되어 ‘고시원’은 하나의 장르로 부를 만큼 자주 등장하는 공간이다. 〈자르고 붙이기〉는 그곳에서 살아가는 모자의 고통스러운 이야기다. 수고하고 무거운 짐 진 자들이 살아가는, 벗어나고 싶지만 좀처럼 쉽지 않은 현실. 모자 역으로 출연하는 두 배우의 열연이 인상적이다.

By |2023-08-24T19:32:18+09:008월 21st, 2023|한국단편경쟁2|0 Comments